사업소식

HOME > 열린공간 > 사업소식

광주여성재단, 27일부터 ‘페미니스트의 물건’展 개전

작성자 광주여성재단(admin)

페미니즘에 대한 자유로운 소통과 이야기들

페미니스트의 물건

기간 : 2017.7.27 ~ 10.31

장소 : 광주여성재단 8F 여성전시관

​주최 : 광주여성재단

총괄 : 청년문화허브 사무국

기획 : 김꽃비, 박명지, 차지원

배기팬츠 입은 그녀와 페미니즘 논하다

 

 

광주여성재단, 오는 27일부터 페미니스트의 물건개전

박명지·김꽃비·차지원 등 청년문화허브 소속 청년여성 기획

워크숍·온라인 통해 성차별·불평등 이야기 모아 전시 구현

관객 참여·사연 접수로 페미니즘에 관한 소통 동시 진행

 

 

어렸을 때부터 나는 배기팬츠와 헐렁한 셔츠를 좋아했다. 대학 입학 후에도 머리는 항상 숏커트를 유지하고 있으며 워커를 즐겨 신는다. 이런 내 스타일이 누구에게 피해를 준 것도 아닌데, 나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 ‘왜 여자답지 않느냐라는 말을 항상 듣는다.”

여자 혹은 남자다운 것이 도대체 뭐길래 우리는 각각 다운사람으로 살아야 할까. 그리고 남들이 주장하는 그 다움이 과연 정답일까.

여자는 치마’, ‘남자는 바지라는 일차원적인 성별 고정관념에서부터 그로 인해 겪었던 성차별과 불평등을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장이 펼쳐진다. 광주여성재단이 오는 27일부터 1031일까지 재단 내 8층 여성전시관에서 진행하는 기획전 페미니스트의 물건이 바로 그 자리.

사단법인 청년문화허브가 주관하는 이 전시는 페미니즘(Feminism)에 대한 편견을 성찰하고 성평등의 가치를 공유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지난해 서울 강남역 살인사건과 예술·문화계 내 성폭행 사건들 발생 이후 페미니즘은 유행처럼 많은 관심과 논의를 낳았지만 여전히 어렵고 낯선 이론으로 여겨지거나 오해와 편견의 산물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박명지(31)·김꽃비(28)·차지원(22)씨 등 청년문화허브에서 활동 중인 20~30대 청년여성기획자 3명이 뭉쳤다. 기획자들은 수차례에 걸쳐 지역 청년과 작가 등 페미니즘에 관심 있는 이들의 사연을 모으기도 하고, 워크숍 등 공론의 장을 만들어 생각의 차이를 공유하게 했다.

특히 성차별을 겪은 경험’, 또는 성평등에 대한 의견을 온라인으로 공모해 100여 건의 사연을 받았다. 참여자 대부분은 20~30대 청년들로 건설 회사에서 일하면서 직함이 있음에도 여직원으로 불리는 경험’, ‘남자라는 이유로 무조건 알아서 하라는 주위의 시선에 대한 불편함등을 익명으로 남겼다. 세 차례에 걸쳐 열린 워크숍에서는 페미니즘에 대해 자유롭고 솔직하게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기획자들은 이 과정을 통해 생산된 결과물들로 전시관을 채운다. 모집한 사연을 상징하는 물건을 시각적으로 작품화해 전시하는가 하면, 워크숍 등에서 나눈 페미니즘 관련 대화를 녹화해 전시 현장에서 상영하게 된다.

또 참여작가 김서영씨는 과정이라는 작품을 통해 관람객을 전시 안으로 끌어들일 예정이다. 김 작가는 전시 관객에게 차별’, ‘불평등’, ‘혐오’, ‘폭력’, ‘억압등 다섯 개의 추상명사를 생각할 때 떠오르는 그림을 그리게 한 뒤 휴지통에 버리도록 할 계획이다. 여기에서 그림을 그리는 행위는 참여를 통해 누구든지 페미니즘을 이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하고, 그린 그림을 버리는 행위는 버려야 할 기존의 성차별과 페미니즘적 관점을 의미한다.

이처럼 전시는 완결된 채 개전되는 것이 아니라 관람객 참여형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관객이 전시현장에서 즉석으로 의견을 개진하거나 참여할 수 있는 코너를 설치해 페미니즘에 대한 의견과 생각을 함께 나눌 예정이다. 또 전시 기간 내내 페미니즘과 관련된 사연을 계속 접수해 소개할 계획이다. 사연은 인터넷 주소창에 naver.me/xUlrw28R(네이버폼)을 입력해 작성하면 된다.

이와 함께 27일 오후 2시 전시 개막현장에서는 페미니스트의 테이블이란 문패를 내걸고 전시 참여자들이 페미니즘에 대한 발칙하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이 행사는 오는 915일 오전 11시 전시관에서 한 차례 더 열리며, 참여는 누구나 가능하다.

이와 관련, 염미봉 광주여성재단 대표이사는 알고는 싶지만 잘 알지 못했던 페미니즘에 대해 일반인들이 어떤 시선을 가지고 있는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보는 자리를 전시로 구현하고자 한다이번 전시가 페미니즘에 대한 자유로운 소통과 가치 공유를 견인하는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주여성재단은 지난 20116월 출범한 광주광역시 출연기관으로 여성가족정책연구, 지역여성네트워크 구축, 성평등 교육, 성별영향분석평가, 여성문화 공간 운영 등 성평등 도시 광주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전시 문의 062-670-0535.

 

댓글 (0)건

이전글/다음글

게시판 리스트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이전글 [성평등문화콘텐츠 개발 사업] 수행기관 광주여성민우회 '출판기념회 사업운영실 2017/10/24
다음 광주젠더포럼 다문화분과 '광주시 다문화정책 현황과 과제' 워크숍 개최 사업운영실 2017/07/07
  • 페이스북
  • 트위터